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무 : tree / árvore

열매 : fruit / fruto

가로등 : street light / poste de luz

폭포 : fall / cachoeira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조 : structure / estrutura

천정 : ceiling / teto
가로등 : street light / poste de luz

▨ mirejiki

Posted by 미래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피사체 (실체) -> 사진 (원본) -> 앱 (알고리즘) -> 새로운 이미지 (알고리즘 일러스트)


앱이 그린 그림, 알고리즘 일러스트입니다.



원본의 구도를 벗어날 수 없는 이미지이지만...



물감과 붓을 써서 실제로 그린다면, 이보다 더 잘 그릴수 있을까요?



그렇다면, 잘 그린다는 뜻은 무엇일까요?



가능하면 원본과 같게?

독창적인 느낌으로 충만한?

안정감있는 구도?



가로등 : street light / poste de luz

집 : house / casa

건물 : building / prédio


새로운 회화에 도전하는 <200% 무료 이미지>입니다.

그러니까, "무료 회화"입니다.

Posted by 미래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약 전기가 없다면 디지털 이미지도 존재하지 않겠지요?





자물쇠 : lock / fechadura

전신주 : utility pole / poste telegráfico

가로등 : street light / poste de luz



Posted by 미래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미지를 분류하다 보면 사진 편집을 할 때와는 또 다른 고민을 하게 됩니다. 개념이나 성격이 겹쳐서 미리 정해놓은 분야(category)로 분류할 수 없는 사진이 많기 때문입니다. 모든 것을 정해놓은 항목으로만 나눌 수 있다는 생각은 어쩌면 편협적이며 자기 중심적인 발상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분류말(tag)라는 개념을 자주 쓰는 것 같습니다. '카테고리'와 '태그'는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줍니다. 블로그에 글을 쓰면 '분야'와 '분류말'을 정합니다. 정보를 두 가지 방법으로 찾을 수 있는 길을 마련하는 것이지요.


사진에 있는 광고글은 지우고 사용하세요. 200% 무료 이미지니까요. ^^


Posted by 미래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녁 무렵 길을 가다 무심코 하늘을 올려다보니 가로등과 전기선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http://pixlr.com/o-matic/ 웹서비스를 이용해 '줄리아' 효과를 입힌 이미지입니다.


Posted by 미래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