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이 그린게 아니라 소프트웨어가 만든 이미지. 

원본은 사진인데 결과는 일러스트.

이런 이미지를 개인적으로 알고리즘 일러스트(Algorithm Illustration)라고 부릅니다. 







상업적으로도 평생 무료로 쓸 수 있는 <200% 무료 이미지>입니다.

여느 때와 같이 로고 마크는 떼어버리고 쓰세요. ^^


Posted by 미래지기

8월 19일이 국제 사진의 날이라는 것...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http://www.worldphotoday.org


이미지 블로그를 운영하니까 주변 사람들이 보기에는 사진을 좋아하는 것처럼 보일지 몰라도, 사실 그다지 사진을 좋아했던 것은 아닙니다. 그런데 왜 사진을 찍느냐고 묻는다면, 이런 말이 있죠... "얘야, 살다보면 좋아하는 일만 하고 살 수는 없단다." (물론, 농담입니다)


회화의 연장선으로서 사진이 만드는 가치. 말하자면 사진이란 카메라를 사용하여 정신세계를 표현하는 도구일 뿐입니다. 또한, 사진은 사실을 전하는 가장 좋은 방법일 뿐 만 아니라, 거짓을 만들어 내는 가장 사실적인 매체이기도 합니다.


이것은 일종의 모순입니다.
사실과 비현실을 한 몸에 지니고 태어났습니다.
그것이 사진의 운명입니다.



회화가 표현하지 못하는 즉시성과 우연성 속에 숨어있는 미학적인 가치. 칸딘스키가 '예술에 있어서 정신적인 것'에 관해 이야기 했다면, 저는 사진에 있어서 정신적인 것, 말하자면 사실과 픽션이라는 순환고리 안에서 의미를 찾기 위해 오늘도 프레임 속에 맺히는 디지털 이미지를 만들어 낼 뿐입니다.


사진을 좋아해서 찍기 시작한 것이 아니라, 찍다 보니까 좋아하게 된 경우라고 말하겠습니다.

어쩌면, 모두에게 나누어 주는 200% 무료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서일까요?


Posted by 미래지기







의자 : chair / cadeira

소파 : sofa / sofá

긴의자 (벤치) : bench / banco



Posted by 미래지기



건물 옆에 있지만 아무도 앉지 않았던 의자.




호숫가 나무 의자.





홀로 있어 조금 외로워 보이는 의자... 

그러나 누군가가 앉아 있었다면 이렇게 찍지는 못했을 것입니다.



고독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랍니다.



혼자인 것 같아도, 바라보는 시선이 꼭 있다는 사실을... 

사진을 찍다가 문득 깨닫게 됩니다.



고독이 고독한 것은 아니니까요.


고독은...

찾아주는 사람이 있어 외롭지 않을 것입니다.


비록 그대가 고독하더라도.



200% 무료 이미지입니다.


Posted by 미래지기

우리는 눈에 보이는대로 사진을 찍는다고 말하지만

그건 사실이 아닙니다.



카메라가 보는 대로 찍을 뿐입니다.

요즘과 같이

기계 속에 있는 소프트웨어가 찍는 사진을 보면

더욱 확신이 듭니다.




사물과 시신경 사이에 끼어들어 자리를 잡은 CCD 회로가 담아낸 이미지...

그것이 디지털 이미지의 본질일지도 모릅니다.



벤야민이 이야기한 것처럼, 사진이란 기술 복제가 맺은 열매입니다.



기계를 끌어들이지 않고 눈으로 직접 보는 이미지는

기억이라는 뉴런에 저장됩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그런 이미지는

원할 때마다 다시 꺼내볼 수 없습니다.



내가 1초전 그 순간으로 다시 돌아갈 수 없는 것처럼...



200% 무료 이미지입니다.

Posted by 미래지기

벤치(bench)를 우리말로 하면 무엇일까요?


걸터의자 어때요?

의자는 다 걸터 앉는거라고요?


그렇다면 여러 사람이 앉는 의자니까, 긴의자.

좀 더 나가서 같이 앉아서 이야기 할 수 있으니까 대화의자, 아니면 친구의자는 어때요?

공원 같은데서 많이 보는 의자니까 공원의자라고 불러도 좋고요. ^^b










A : 우리말 놔두고 '벤치' 밖에 없다고 하지는 맙시다. 나, 원! 벤치마크도 아니고...

B : '벤치마크'라고요? 지하철 같은데서 가방 던져 빈자리를 찜하는... 뭐 그런 건가요? ^^


지하철에서 앉는 의자는 그냥 '지하철 의자' 아니면 '긴의자'라고 부르는 것은 어때요?



Posted by 미래지기

조각상과 벽을 한 번에.

초점이 흔들렸습니다. 그래도.. ^^






이번 사진은 일관성이 좀 없군요,, 그래도 200% 무료 이미지니까. (^___^)b

Posted by 미래지기








Posted by 미래지기
TAG 의자










Posted by 미래지기

뽀샤시 걸터 의자...
눈부시네요 -.-



찬조 출연한 공. 뉘집 공인지는 몰리도...


공 없~~다~! ^^


아래는 뽀~나스!


어느 카페 앞에 놓은 벤치입니다.
벤치는 우리말로 '긴 의자'라고 합니다.


Posted by 미래지기